홈으로

관포지교 관중과포숙아 이야기

 

[열국지]를 읽어보면 춘추시대 초기 제나라의 재상으로서 [관중]의 위대함이 나옵니다.

관중은 제환공을 도와 춘추시대 첫번째 패자가 되게 한 인물입니다.

 


열국지 세트(만화)

저자
고우영 지음
출판사
자음과모음 | 2008-07-21 출간
카테고리
만화
책소개
열국지는 정확히는 동주열국지를 말한다. 단순히 말하자면 '중국의...
가격비교

*** 제나라: 주나라에서 강태공이 하사받은 나라

*** 패자: 춘추시대에 여러나라들을 이끌어가는 맹주국

*** 제나라의 환공은 관중을 재상으로 등용한 이후 가장 강력한 나라가 됨.

                   환공은 술과여자를 좋아했지만, 관중에 대한 절대적 신뢰를 보임.

                   관중은 실질적으로 제나라의 모든 대소사를 효율적으로 이끌어감.

제갈공명이 스스로를 관중에 비교할 정도로 중국인들에게 명재상으로 이름높습니다.

 

이렇게 유명하고, 역사상 가장 뛰어난 재상으로 이름을 떨친 관중도

                      사랑해  포숙아가 없었으면 세상에 나오지 못했을 것입니다.

 

오른쪽 위에 제나라가 있습니다.

 

관포지교 관중과 포숙아의 젊은 시절

... 관중과 포숙이 장사할때 관중이 더 많은 이익을 가져갔다.

포숙의 말 : 관중은 집이 가난하다. 그래서 내가 더 많이 가져가라고 했다.

 

... 관중이 싸움에서 숨고, 개설할때 앞에서 왔을때

포숙의 말 : 관중은 늙은 어머니가 계시다. 그가 비겁한 것이 아니다.

 

... 관중에 제나라 희공의 마구간지기가 된후 그만두었을 때

포숙의 말 : 그는 천하를 다스리는 사람이다. 마구간지기는 아니다.

관중의 입신

... 포숙은 제환공, 관중은 공자 규를 따랐다.

    결국 형제들의 싸움에서 제환공은 공자 규를 죽이고 왕이 된다.

    적이었던 관중은 포숙에 의해서 살아나고, 또한 포숙은 스스로 재상의 자리를 포숙에게 양보한다.

 

사랑해5  관중은 "나를 낳아준 이는 부모이지만, 나를 알아준 이는 관중이다"

 

관포지교에서의 관중에 대한 평.

관중은 철저히 사람을 효율성의 원칙으로 적재적소에 배치했다.

심지어 그가 죽을때 제나라 환공이 포숙아를 재상에 앉히려 할때.

"포숙은 선악이 너무 확실해서 재상의 그릇이 아닙니다" 면서 반대한다.

 

포숙에 대한 평

포숙은 선악에 대해 너무나 확실한 견해를 보였다.

조그만 나쁜점이 있어도 그사람 전체를 거부했다.

장점을 살려서 인재를 등용하는 면에서 관중보다 상당히 능력이 떨어졌다.

그러나, 한번 생각한 것은 평생동안 바뀌지 않고 지속했다.

Posted by 꿈을 이루는 거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15.08.08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를 알아준 이는 포숙뿐이다. 아닌가요?

  2. 꿈을 이루는 거북이 2015.08.12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제가 잘못 썼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