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정독도서관 주차 식당

풍경이 좋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언제 가도 그 나름대로의 정취가 있다.

 

예전에는 중국인들이 소리가 많았는데,, 이제는 그런 소리도 별로 없다.

시청을 지나~ 광화문 지나~ 인사동에서 들어가는 곳..

언제나 나를 반겨주는 반가운 책들.

정독도서관에 차를 갖고 휴일에 갈때는 시간을 잘 맞춰서 가야한다.

특히 일요일같은 경우에는 오전에 가야만 줄서지 않고 곧장 들어갈 수 있다.

 

3시넘어서 차로 간다면 30분이산 줄섰다가 들어가는 것을 감수 해야만한다.

그만큼 오후시간대에는 들어가길 기다리는 차가 많다.

평일은 상관없다.

 

정독도서관 주차비는 예전에 비해서는 올랐다.

그리고 무료주차도 30분밖에 안해준다. (책빌리는 곳에서 티켓 줌)

 

지금은 5분단위로 190원씩 가산한다.

1시간 주차하면 2280원..

그나마 서울시내에서의 주차요금이라 생각하면 싸다.

주차 가능시간은 오전7시~ 밤 23시까지

 

정독도서관 식당은 괜찮은 편~

지금은 자판기에서 메뉴를 고르고,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된다.

메뉴도 여러가지고, 맛도 그정도면 괜찮은 정도~

 

예전보다 메뉴가격이 올랐다고는 하지만 이정도는 봐줘야지.

정독도서관에서 무료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정독도서관의 [아이디], [패스워드]를 입력해야한다.

 

혹시 잊어버렸다면, 어문학실이나 인문학실가서 물어보면 된다.

패스워드는 초기화할 수 있다.

 

여러가지 편의시설도 좋고, 무엇보다 경치가 좋다.

개인적으로는 겨울에 보는 정독도서관이 제일 멋있는 듯~~

Posted by 종성준 팀장 (010-8901-9839) 꿈을 이루는 거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