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수익형부동산 세금과 투자수익률

 

즉시연금과 수익형부동산 사이에서 고민하시는 분들이 몇분있습니다.

오늘은 수익형부동산에 대한 저의 [개인적 의견]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비과세 즉시연금 2억원가입

 

 

저는 수익형부동산보다는사랑해 즉시연금~~

         평생동안 비과세되고,

         정부에서 전액원금 보장해주고, (예금자보호법으로 분산가입)

         [은행이자 + 1%이상 추가금리]를 평생보장하는

       즉시연금을 권해드립니다.

       즉시연금에 대해 친절하게 상담드리니,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2억원을 예치했다면, 10년후에는 1억3610만원을 지급 /

예금자보호법으로 가입하면 정부가 모든 투자금액을 보장합니다.

 

최근의 수익형부동산 뉴스를 보면

 -- 제주도의 수익형호텔투자를 하면 매년 16%확정이자 (대출이자 5%포함)

 -- 속초의 ㅇㅇ호텔 연수익률 7%확정보장 10년간

 -- ㅇㅇ 지역 수익형호텔분양 10%수익률 확정보장..

등등으로 저금리시대 갈곳없는 현금자금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신문제목만 보면

[2억원을 10년간 매년 10% _ 매년 2천만원이자지급] 할 것 같습니다.

 

??

 

그러나 수익형부동산에는 가장 큰 위험 3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사업성과 수익률 전망의 불투명성

둘째. 세금 (취득세, 재산세, 임대수익발생으로 인한 의료보험가입등)

셋째. 업체의 부도위험과 약속위반위험 (수익률 확정보장등은 업체가 해준다는 것)

 

첫째. 사업성과 수익률 전망의 불투명성

전에 세종시에 공무원들이 몰려올것을 예상해서 [세종시 오피스텔]등의 수익형부동산이 한참 유행했습니다.

세종시 오피스텔 청약광풍이 신문에 뉴스화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월세가 반토막나고, 임대료는 푹~ 꺼졌습니다.

 

지난해 원룸임대료가 50만원이었던 것이 지금은 25만원수준입니다.

세종시의 아파트청약광풍타고 분양받은 사람들은 분양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매매하려 하지만,

매매가되지 않고 있습니다.

[참조 2014년 10월 9일_ 아주경제 (오피스텔 월세 반토막.. 세종시 수익형부동산 임대수익 주의보)]

 

장미빛전망만 제시하면서 오피스텔을 분양하고, 아파트를 분양하던 광고가 틀린 것입니다.

 

 

 

둘째. 세금 (취득세, 재산세, 의료보험료, 종합소득세율 인상 등..)

      취득시 세금: 수익형부동산 취득세: 960만원 (2억투자시 960만원 취득세 _ 2억원 X 4.6%)

                        *** 실제 투자금액은 190,400,000 원입니다.

      보유시 세금: [토지재산세]와 [건물재산세]를 매년 납부합니다.

      양도시 세금: 양도소득세 납부

     주부_ 의료보험료: 본인소득이 생기는 주부의 경우 의료보험료 대상자가 될 수있습니다.

     직장인_ 종합소득세율 인상 : 종합소득세율이 올라가서 수입전체금액에 대한 세율이 올라갑니다.

 

수익형 부동산 세금계산예시

 

수익형부동산의 양도소득세 계산절차

 

셋째. 업체의 부도위험과 약속위반위험 (수익률 확정보장등은 업체가 해준다는 것)

       가장 큰 위험일 수 있습니다.

       수익형부동산에 투자하면

       - 계약금 10%

       - 중도금 50%

       - 잔금 40%

   제주도의 ㅇㅇ수익형호텔을 예를 들면, 지금 청약후 2016년 여름에 오픈하고,

   수익은 몇개월 후부터 발생합니다.

   계약자는 그동안  업체가 부도나지 말아야하고, 제시한 수익률을 지급해주길 바래야 합니다.

즉시연금 vs 수익형 부동산

  수익률: 시장상황이 좋고, 업체가 약속을 지킨다면 수익형부동산 [고위험_ 고수익]

          즉시연금은 항상 은행이자보다 1%이상 높은 이자

 최저보장수익률: 즉시연금은 최저보증이율을 평생보장

 안정성: 국가의 예금자보호법에서 보장받으므로, 즉시연금이 가장 안전

 세금: 즉시연금은 모든금액 평생 비과세~

 

Posted by 종성준 팀장 (010-8901-9839) 꿈을 이루는 거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