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돋보기 청진기 엑스레이 인류의최고의 의학기술들

 

 

 

전에 뉴욕타임즈에서 생리.의학분약의 기술발전으로 인류에 가장큰 영향을 미친 10가지를 선정했습니다.

가장 재미 있는 내용은 [돋보기]였습니다.

 

1. 돋보기

 - 1250년 영국의 수도사 로저 베이컨이 발명했습니다.

    전에는 수정등을 통해서 사물이 크게 보인다는 것은 알았지만, 돋보기처럼 잘보이고 정밀하지는 않았습니다.

   돋보기는 현미경과 수술확대경에 응용됨으로써 의학발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하네요.

 

2. 카테터 (인공관)

 - 1752년 미국의 벤저민 프랭클린이 구부러진 관을 만들었습니다.

    그것으로 요로결석인 동생의 요도를 대체했다고 하네요.

    지금은 인체관을 카테터로 대부분 대체할 수 있다고 합니다.

 

3. 청진기

  - 1815년 프랑스 내과의사 르네 라에네크가 트렘펫모양의 초기청진기를 만들어서 심장소리를 들었다고 합니다.

    

 

4. 에테르

  - 1841년 미국의사인 크로퍼드 윌리엄슨은 마취제를 사용함으로써 고통없이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열었습니다.

 

5. 엑스레이

 - 1874년 영국의 리처드 카톤이 검류계로 뇌파를 측정했고,

    1875년 린트겐이 엑스레이를 발견해서 몸속을 볼 수 있는 길을 열었습니다.

 

6. 심전도

  - 1903년 네델란드 빌럼 에인트호벤은 심장의 전기흐름을 읽는 심전도를 개발했습니다.

    처음에는 300kg의 무거운 기계였지만, 지금은 기술이 많이 좋아졌죠

 

7. 전기충격기

  - 1947년 등장한 전기충격기는 죽은 환자를 살려내는 기계로서 많은 기여를 했습니다.

 

8. 기계심장

  - 1952년 GM에 다니던 영구원 헨리 오피텍은 최초로 인공심장을 달고 1981년까지 살았습니다.

 

9. CT

  - 1971년 영국 고드프리 하운스필드는 CT를 설계해서 노벨생리의학상을 받았습니다.

 

10. 인공혈액, 게놈 프로젝트

  - 1989년 인공혈액이 만들어 졌고,

  - 1992년 DNA정보를 읽었으며,

  - 2000념 게놈프로젝트가 시작되었고, 그 이후 지금까지 비약적인 발전을 하고 있습니다.

 

돋보기 청진기 엑스레이 인류의최고의 의학기술들의 발전이 최근에 들어오면서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죠.

그래서 인류에 의한 집단지성이 무서운 것 같습니다.

점점 불가능이 없어지고 있으니까요~~ 

 

Posted by 종성준 팀장 (010-8901-9839) 꿈을 이루는 거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라라 2014.01.22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요 ㅎㅎ 이강민 변리사라는 분이 기술발전에 대해 이런 글을 썼는데 참고해 보심이 ㅎㅎ
    http://www.insight.co.kr/content.php?Idx=489&Code1=008